“올해 단풍 10월 23일 설악산서 시작…작년보다 이틀 늦어”

산림청 ‘가을단풍 예측지도’ 공개

강원 설악산 국립공원을 찾은 등산객들. 연합뉴스

올해 단풍 절정은 10월 하순부터 11월 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주요 산 중에서는 다음 달 23일 강원도 설악산에서 가장 먼저 시작될 것으로 예측됐다.

산림청은 25일 ‘2023년 가을 단풍(절정) 예측지도’를 발표했다.

올 단풍 절정 시기는 지역과 수종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10월 하순부터 11월 초로 예상된다. 수종별 단풍 절정 시기의 평균일은 당단풍나무(10월 26일), 신갈나무(10월 26일), 은행나무(10월 28일)로 분석됐다.


당단풍나무를 중심으로 보면 전년에 비해 2일 정도 단풍이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도 설악산(10월 23일)을 시작으로 내장산(10월 29일), 지리산(10월 31일), 한라산(11월 1일) 순으로 단풍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2009년부터 식물계절현상 관측자료를 분석한 결과, 당단풍나무가 단풍이 드는 시기는 매년 약 0.33일씩 늦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는 7~9월 평균기온 상승에 원인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이러한 경향은 폭염 또는 한파 등 이상기후로 인해 지역별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가을철 나들이나 지역 축제 등 계획에 단풍예측 지도가 유용하게 활용되길 바란다”며 “식물계절현상을 지속적으로 관측·분석해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연구 정책에도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3년 가을단풍 예측지도는 산림청 국립수목원과 권역별 공립수목원 10곳이 공동으로 수집한 식물계절 현장 관측 자료와 국립산림과학원의 산악지역에서 관측되는 기상정보를 기반으로 기계학습(Machine Learning)과 과정기반모델(Process-Based Model)로 분석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