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로 살인’ 최윤종, 피해자 저항하자 “돌머리네” 모욕도

첫 재판서 살해 의도 부인…“저항 심해 기절만 시키려고”
수의 입고 수갑 착용…몸 흔들고 산만한 모습도

등산로 성폭행 살인 사건 피의자 최윤종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관악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서울 관악구의 한 산속 둘레길에서 30대 여성을 성폭행할 목적으로 폭행하다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윤종(30)이 재판에서 “살해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첫 재판에 모습을 드러낸 최윤종은 반성의 기미나 위축된 기색도 없었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정진아)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강간 등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최윤종은 “전체적으로 (혐의를) 인정하지만 세부적으로 다르다”며 “살해할 의도는 없었으나 피해자의 저항이 심해 기절만 시키려고 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공소사실을 밝히면서 최윤종이 범행 당시 A씨에게 한 말도 공개했다. 최윤종은 A씨를 너클로 몇 차례 가격한 뒤에도 A씨가 의식을 잃지 않고 저항하자 “너 돌머리다. 왜 안 쓰러져?”라며 잔혹하고 모욕적인 언사를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최윤종은 수의를 입고 수갑을 착용한 채 재판정에 나타났다. 재판부가 ‘수갑을 차고 재판을 진행해도 되겠냐’고 묻자 “이거요? 없으면 좋을 것 같네요”라고 말했고, 국민참여재판을 원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냥 안 할게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재판 중에는 앉은 채로 몸을 삐딱하게 기울이거나 연신 흔드는 등 산만한 모습을 보였고, 검사가 범죄사실 요지를 밝힐 땐 혀를 내밀기도 했다.

재판부가 ‘살해 의사는 없었고 (피해자의) 저항을 억누르기 위해 기절시킬 의도였나’라고 묻자 “그러려고 했는데 피해가 커진 것 같다”고 답했다.

최윤종은 지난달 17일 오전 11시32분쯤 서울 관악구의 한 산속 공원 둘레길 등산로에서 너클을 낀 주먹으로 초등교사였던 30대 여성 A씨를 때리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성폭행을 시도했다가 미수에 그친 혐의도 적용됐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지난달 19일 오후 3시40분쯤 사망했다.

등산로 성폭행 살인 사건 피의자 최윤종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관악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윤종은 지난달 25일 구속 송치 당시 ‘왜 범행을 저질렀냐’는 취재진 질문에 “우발적이었다”고 답했다. ‘처음부터 살해하려고 한 거냐’는 물음엔 아니라고 부인했으나 검찰은 계획범죄로 결론을 내렸다.

서울중앙지검 신림동 성폭행 살인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봉준 부장검사)은 “‘은둔형 외톨이’로 사회와 단절된 생활을 하던 최씨가 인터넷으로 성폭력 관련 기사들을 보고 이를 모방해 범행 4개월 전부터 철제 너클을 구입해 소지하고, 범행 장소를 여러 차례 답사하며 성폭력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했던 계획범죄”라고 밝혔다.

특히 최윤종은 성범죄 관련 기사 중 ‘부산 돌려차기’ 사건 보도를 보고 난 뒤 피해자를 기절시키고 CCTV가 없는 곳에서 성폭력 범행을 저지르기로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최윤종은 범행 이틀 전부터 ‘용기 있는 자가 미녀를 차지한다’ ‘인간은 기회를 잡아야 해’ 등 메모를 작성하거나 최근 발생한 살인 관련 기사를 다수 열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최윤종의 다음 공판기일을 오는 10월 13일 진행할 예정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