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에이즈 감염 환자 1000명 넘었다…남성이 대부분

국민일보 자료사진

지난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감염 신고 환자가 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감염 신고 환자 10명 중 9명은 남성이었다.

2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영희 국민의힘 의원이 질병관리청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에이즈 감염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감염자로 신고된 인원은 1066명이었다. 이는 2021년(975명)보다 91명(9.3%) 늘어난 수치다.

감염자 1066명 중 984명(92.3%)은 남성이었다. 내국인 신고자는 825명(77.4%), 국내 거주 외국인은 241명(22.6%)이었다.

지난해 내국인 신규 감염자 중 감염 경로 조사에 응한 582명 중 ‘성접촉’으로 감염된 사람은 577명이었다. 이 중 60.3%(348명)는 동성 간 성접촉으로 감염됐다.

마약 주사기를 함께 사용해 감염된 사례도 5건에 달했다. 최 의원은 주사기 공동 사용으로 인한 감염 사례는 2019년 2건, 2020년 2건, 2021년 1건, 2022년 5건 등 계속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일본에서 매독 환자가 1만명을 넘어서는 등 전 세계적으로 성병이 유행하고 있다”며 “보건 당국의 적극적인 예방교육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