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트스키 물대포’ 논란에…한강변 세 곳 ‘수상레저 금지’

서울시, 여의도·반포한강공원 강변 주변 3곳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 첫 지정
다음달 6일부터 시행

지난 6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앞에서 물살을 가르는 제트스키들. 뉴시스

서울시가 여의도·반포한강공원 강변 주변 3곳을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25일 밝혔다.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마포대교 남측(400m), 여의도 한강공원 마포대교 남단∼여의도 임시선착장(300m), 반포 한강공원 세빛섬 상류∼반포대교∼이크루즈선착장(160m) 등 세 곳이다.

위치별로 한강 둔치에서 폭 50m 구간이 금지구역으로 지정되고 시민이 이를 알 수 있게 안전 부표가 설치된다.

한강에 수상레저활동 금지 구역이 지정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금지구역이 되면 수상오토바이, 모터보트 등 모든 종류의 동력 수상레저 기구를 운행할 수 없다.

시는 9월15일∼10월5일 행정예고를 거쳐 다음 달 6일부터 3년간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을 시행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최근 동력 수상 레저 활동인구가 늘면서 안전사고도 함께 증가해 한강공원을 이용하는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고자 이같이 조처한다고 설명했다. 수상 오토바이 난폭 운항으로 한강 변에서 여가를 즐기는 시민이 물대포를 맞는 등의 피해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려는 취지다.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제트스키 운전자가 뿌린 물대포에 둔치에 서 있던 아이가 넘어지는 사고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실제 최근 한강에서 제트스키를 타는 이들이 둔치에 있는 사람들에게 의도적으로 물을 쏴 피해를 입었다는 목소리가 빈번하게 나왔다. 특히 지난 6월 말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제트스키를 타던 남성이 뿌린 물대포에 둔치에 있던 아이가 다치는 사고로 경찰에 입건되는 일도 발생하며 논란이 커졌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최근 수상레저활동을 즐기는 시민이 늘면서 이에 따른 안전사고도 증가하고 있다”며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에서는 동력 수상레저 기구를 운행하지 말고 그 외의 장소에서는 안전장비를 착용한 후 안전하게 활동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에서 수상레저 활동을 하는 개인·업체가 적발되면 수상레저안전법 제30조에 따라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해양경찰, 한강경찰과 합동으로 수시·불시 단속도 시행한다.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에서 수상레저 활동 여부, 금지구역 이외 장소에서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 미착용 여부, 무면허 운전 등을 단속한다.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과 지정기간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seoulboard.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