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일가족 사망…초등 딸, 시어머니도 타살 정황 확인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5명 중 추락사 40대 여성 외 4명 부검 결과
초등학생 딸 질식사 추정 이어 시어머니도 타살 정황 나와

서울 송파구와 경기 김포 등 세 군데서 숨진 일가족 5명 중 남편과 시어머니, 시누이가 숨진 채 발견된 송파구 주거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된 모습.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일가족 사망 사건 관련 추락사한 40대 여성 A씨 외에 남편과 시어머니 등 4명 시신을 모두 부검한 결과 초등학생 딸과 시어머니가 타살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A씨를 제외한 일가족 4명에 대한 부검을 진행한 결과 A씨의 딸과 시어머니가 외력으로 인해 목 부분이 압박 돼 질식해 숨졌다는 구두소견이 나왔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함께 부검한 A씨의 남편과 시누이는 목을 매달아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기타 사망에 이를만한 특이손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약독물 등 정밀 감정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오전 7시30분쯤 친가가 있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어 경찰은 A씨의 동선과 유족 소재지를 확인하던 중 A씨 친가 소유의 송파동 빌라에서 숨져 있는 남편, 시어머니와 시누이를, 경기 김포시 호텔에서 딸의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딸은 A씨와 함께 지난 22일 이 호텔에 투숙했다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딸은 이불을 덮은 채 반듯이 누워 있었고 외상은 없었다. 경찰은 딸이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했다.

송파동 빌라에서는 남편과 시누이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나왔다. 유서에는 채권·채무 문제로 가족 간 갈등이 있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A씨는 2억7000만원대 사기 혐의로 지난 6월 고소당해 경찰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