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격이 정지선 넘네”…한문철 ‘13만원 점퍼’ 판매 논란

“시장에서 2만원 주고 살 디자인”vs“가격 설정은 한문철 변호사 자유”

한문철 변호사가 지난 22일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 반광점퍼 판매 글을 올린 가운데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유튜브 갈무리.

최근 교통사고 전문가 한문철 변호사가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 반광점퍼 판매 글을 올린 가운데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반면, 일부 구독자들은 상품 가격을 설정하는 것은 판매자의 자유라며 한 변호사를 두둔하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한 변호사는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반광점퍼 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밤에 조깅이나 라이딩할 때, 야간작업할 때, 시골길을 걸을 때, 신호 없는 횡단보도 건너갈 때 이젠 어두워도 무섭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반광점퍼와 함께 스스로 안전을 지켜봐라”라며 “어두운 밤, 멀리서도 잘 보이는 반광점퍼! 이번 고향길 추석 선물로 어떠신가요?”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 게재된 스마트 스토어 링크에 접속하면 이 반광점퍼는 12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스토어 알림 받기를 동의하면 5% 할인돼 12만85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한 변호사의 반광잠퍼 광고를 두고 구독자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일부는 “블랙박스 홍보까진 좋았다. 이젠 그만해라” “시장에 가서 2만원 주고 살 법한 디자인을 이 가격에 파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이제 이 옷을 입어야 사고를 막을 수 있다는 광고도 나오는 것 아니냐” 등의 의견을 내며 불편한 심기를 보였다.

반면, 상품 판매는 한 변호사의 자유이므로 구독자가 관여할 일은 아니라는 의견도 나왔다. 이들은 “가격을 정하는 것도 구독자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수요가 있으니 공급도 있는 것 아닌가” “욕할 문제는 아니다. 원하는 사람만 구매하면 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