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오염수 1차 방류 후 설비 특이사항 없어”

박구연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25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한국 전문가들의 2차 파견 활동에 대해 “설비점검 결과 특이사항은 없었고, 비방류 기간에도 국제원자력기구(IAEA) 점검이 방류 기간과 동일하게 이뤄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구연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일일 브리핑’에서 “이번 방문은 방류가 이뤄지지 않은 기간의 IAEA와 도쿄전력의 활동, 2차 방류 준비 상황을 확인하는 데 초점을 두고 진행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원자력기술원(KINS) 소속 전문가 3인은 지난 19~23일 일본에 파견돼 방류 현장 설비를 점검했다. 또 IAEA 측과는 화상회의를 한 뒤 현장사무소를 방문해 점검했다.

박 차장은 “전문가들이 지난 20일 원전 시설 내 중앙감시제어실과 해수배관헤더 등을 시찰하면서 1차 방류 종료 이후 주요 설비 상태 등을 확인했다”며 “아울러 도쿄전력 관계자 질의응답을 통해 방류 종료 후 주요설비 점검 시 특이사항은 없었으며, 도쿄전력이 2차 방류 전에 상류수조에서 시료를 채취·분석하고 해수배관 헤더와 3㎞ 이내 해역에 대해서는 매일 시료를 채취할 예정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전문가들은 21일 IAEA 본부와 현장사무소 직원이 모두 참여하는 화상회의를 개최했다”며 “이번 회의에선 1차 방류 종료 후 설비점검 결과 특이사항은 없었고 비방류 기간에도 IAEA 점검이 방류 기간과 같이 이뤄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22일 IAEA 후쿠시마 현장사무소 방문을 통해 화상회의에서 논의됐던 1차 방류 후 설비점검 결과를 재확인했다고 박 차장은 전했다.

도쿄전력이 발표한 K4-C 탱크군 오염수 분석결과에서 29개 핵종의 ‘고시 농도비 총합’이 0.21~0.25로 나타난 데 대해서는 “이 값이 1 미만이면 건강에 위해가 없는 수준”이라며 “방사성핵종의 검출 여부보다는 고시 농도비 총합이 1을 초과했는지가 기준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고시 농도비 총합’은 오염수에 포함된 여러 방사성핵종 농도를 핵종별 배출기준과의 비율로 나타낸 후, 모두 더한 값이다.

박 차장은 “K4-C 탱크군에 보관된 오염수는 바닷물로 희석되기 전 상태로 채취·분석됐다는 점도 같이 고려돼야 할 것”이라며 “오염수가 수백 배의 바닷물과 섞여 방출되는 과정에서 방사성핵종 농도는 훨씬 낮아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