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 음란 방송한 20대 유튜버…검찰, 징역 1년 구형

음란 행위 생방송 5차례 진행

A씨가 진행했던 음란방송 장면 캡처.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태국에서 현지 여성들과 선정적 행위를 하는 모습을 온라인 생방송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20대 유튜버에게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수원지법 형사11단독 김수정 판사 심리로 진행된 유튜버 A씨(27)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 혐의 결심 공판에서 징역 1년을 구형하고 900만원을 추징해달라고 25일 요청했다.

A씨는 지난 2월 중순부터 한 달여간 태국 유흥주점에서 현지 여성들과 유사 성행위 등을 하는 모습을 유튜브로 실시간 방송하고 후원 등을 통해 1130만원가량의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동남아 여행 관련 채널을 운영하는 전업 유튜버인 A씨는 태국 현지에 머무르며 5차례에 걸쳐 음란 행위가 담긴 생방송을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방송은 연령제한 없이 청소년들도 접근할 수 있는 실시간 방송으로 송출됐다. 현재는 다시 보기 링크 등 이 방송에 대한 흔적이 모두 지워져 있는 상태다.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A씨의 신원을 특정한 뒤 태국에 있던 그에게 귀국해 조사에 응할 것을 요구했지만 A씨는 이를 거부했다. 경찰은 이에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현지 영사관의 협조를 받아 자진 입국을 종용, 지난 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A씨를 체포했다.

A씨가 제작한 영상들에는 직접적인 신체 접촉 장면이 등장하지는 않지만, 유사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동작이나 발언 등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법률 검토를 통해 직접적 신체 노출 없이도 정보통신망법상 음란성이 인정된다고 판단, 법원으로부터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피고인은 이날 최후 진술에서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