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포 직전까지 어망 끌어”…연평도서 불법조업 中어선

선원 4명 탄 어선 1척 나포…19척 퇴거
가을 성어기 맞아 불법조업 크게 늘어

서해5도 특별경비단은 24일 영해 및 접속수역법 위반 혐의로 15t급 중국 어선 1척을 나포하고 19척을 퇴거 조치했다. 서해5도특별경비단 제공

서해 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꽃게 등을 불법 조업하던 중국 어선이 1척이 해양경찰에 나포됐다.

중부해양경찰청 서해5도 특별경비단(서특단)은 영해 및 접속수역법 위반 혐의로 15t급 중국 어선 1척을 나포하고 19척을 퇴거 조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어선은 24일 오후 7시22분쯤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동쪽 13km 해상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6㎞가량 침범해 불법 조업한 혐의를 받는다.

나포한 어선에는 60대 선장 등 중국인 선원 4명이 타고 있었다. 불법으로 소라와 꽃게 등을 포획하던 이들은 해경과 해군이 어선을 발견해 나포할 때까지도 조업을 멈추지 않고 어망을 끌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5도 특별경비단이 24일 밤 나포한 불법 조업 중국 선박에서 발견된 꽃게와 소라. 서해5도 특별경비단 제공

해경은 이들을 인천해경 전용부두로 압송해 불법조업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서특단은 가을 성어기에 접어들면서 NLL 인근 해역에서 불법조업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서특단에 따르면 9월 현재까지 NLL 해역에 출현한 불법 외국 어선은 하루 평균 100여척으로 지난달 하루 평균 50척보다 두배 이상 늘었다.

불법 외국 어선은 평상시에 NLL 이북에서 조업하다 불특정한 시간에 우리 수역을 침범해 조업하고 다시 이북으로 도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응해 서특단은 최근 500t급 중형 경비함정 1척과 소형 특수기동정 1척을 추가로 배치해 단속을 강화했다.

해경 관계자는 “어제만 불법 조업하던 외국 어선 19척을 퇴거하는 등 추석 연휴를 틈탄 불법 조업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서해 NLL 인근 해역에서의 불법 조업을 적극적으로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