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구속 기각” 탄원서, 민주 의원 6명 빼고 전원 동참

민주당 의원 168명 중 李 제외 161명 제출
민주 “명단 공개 계획 없어”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을 호소하는 탄원서에 90만여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 전달된 탄원서. 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을 호소하는 탄원서에 90만여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둔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달된 탄원서에는 정세균·문희상·임채정·김원기 등 전직 국회의장 4명과 민주당 국회의원 161명이 참여했다. 현재 민주당 의원 수는 총 168명이다. 이 대표를 제외하면 6명을 제외한 모든 의원이 ‘영장 기각 요구’에 동참한 것이다.

또 민주당 당직자 175명, 보좌진 428명, 당 취합 온라인 44만5677명, 시·도당별 취합 6만5985명, 더민주혁신회의 서명운동 참여 38만1675명 등도 이름을 올렸다.

민주당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된 다음 날인 22일부터 나흘 동안 탄원 서명 운동을 벌였다.

탄원서에는 “이 대표는 검찰 소환과 재판에 성실히 응하면서도 결코 당무를 소홀히 하지 않았다”며 “피의자는 한시도 당 대표로서의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았으며, 따라서 우리 민주당의 정상적이고 원활한 정당 활동을 위해 대표의 업무지휘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고 적혔다.

이어 “현재 민주당에는 민생현안 등 이재명 대표의 지휘 아래 긴급하게 처리해야 할 안건들이 산적해 있다”며 “국민들이 입게 될 피해를 고려해서라도 제1야당 대표가 구속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4일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자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민주당 지지자들이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 기각 탄원서에 서명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앞서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유튜브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국회의원들로부터 탄원서 서명을 받고 있다. 오후 2시까지 탄원서를 제출받을 계획”이라며 “탄원서에 서명한 의원과 아닌 의원의 명단을 발표할 생각”이라고 했다.

다만 당대표실에서는 탄원서를 제출한 의원 명단을 발표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오는 2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으로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로 했다.

지난달 31일 국정 쇄신 등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을 한 이 대표는 지난 23일 의료진 권고에 단식을 멈추고 회복 치료에 들어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