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시아 신기록으로’…남자 계영 800m 단체전 금메달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계영 800m 자유형 결승에서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수영 계영 800m 대표팀이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며 계영 종목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한국 수영 사상 첫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이다.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은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7분01초73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대표팀의 이날 기록은 아시아 신기록이다.

대표팀은 양재훈(25·강원도청) 이호준(22·대구광역시청) 김우민(22·강원특별자치도청) 황선우(20·강원특별자치도청) 순으로 역영했다. 1번으로 나선 양재훈은 2위(1분46초83)를 했고, 이후 물에 뛰어든 이호준이 역영해 400m 지점에서 한국은 1위로 올라섰다. 3번째로 나선 김우민은 점점 더 2위와의 격차를 벌렸고, 마지막 주자 황선우 역시 폭발적인 스퍼트로 선두를 유지했다.

개최국 중국(왕순, 뉴광성, 양하오위, 판잔러)은 7분03초40으로 한국에 뒤져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남자 수영 계영 800m 국가대표 김우민, 황선우, 이호준, 양재훈(왼쪽부터)이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800m 계영 결승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동안 단체전인 계영에서 한국은 은메달만 4개를 기록했다. 1990년 베이징 여자 계영 400m, 1994년 히로시마 남자 계영 800m, 2010년 광저우 남자 혼계영 400m, 2014년 인천 여자 혼계영 400m이다. 드디어 항저우 남자 계영 800m에서 새 역사를 썼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