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e스포츠 곽준혁, 결승 직행 실패…패자조 결승 行

승자조 결승전서 태국 송사이사쿨 티뎃에 1대 2 역전패


e스포츠 곽준혁이 결승전 직행에 실패했다. 태국에 져서 패자조 결승으로 향했다.

곽준혁은 25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FC 온라인’ 종목 승자조 결승전에서 송사이사쿨 티뎃에 1대 2(2-0, 2-3, 0-1)로 역전패했다. 이날 패배로 결승 직행에 실패, 패자조 결승으로 갔다.

이번 대회에서 4전 전승을 기록 중이었던 곽준혁은 이날 티뎃에 처음으로 패배했다. 그는 오는 27일 박기영을 꺾고 패자조 결승전에 진출한 와라난 파타나삭과 대결하게 됐다. 이 경기에서 승리 시에는 다시 한번 티뎃과 결승전에서 대결할 기회를 얻는다. 패배하면 시상대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건다.

초반 기세를 끝까지 끌고 가지 못한 게 아쉬웠다. 곽준혁은 1세트 전반전 막바지와 후반전 시작 직후에 연이어 득점을 올렸다. 종료 직전 사이드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린 뒤 델 피에로를 이용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전에는 문전 앞 난전 상황에서 공을 잡고서 침착하게 슛을 차서 득점했다.

2세트 후반전부터 급격하게 흔들렸다. 그는 2세트 역시 전반전에만 두 골을 넣으며 앞서나갔지만, 전반 막바지에 상대에게 마수걸이 득점을 허용한 데 이어 후반전에 상대방의 역습 공격에 연거푸 당해서 미끄러졌다.

곽준혁은 마지막 세트에서 상대의 사이드 플레이에 당해 실점했다. 상대 선수는 결승골을 넣은 뒤 두꺼운 수비벽을 세웠다. 이후 곽준혁은 시종일관 상대의 골망을 흔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끝내 동점 골을 넣지 못하면서 그대로 결승행 티켓을 상대방에게 내줬다.

항저우=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