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양주시 종합장사시설 건립’ 인근 4개 지자체 맞손

양주·의정부·남양주·구리·동두천시 협약 체결

양주시 공동형 장사시설 건립사업 협약 체결. 양주시 제공

경기 양주시는 의정부·남양주·구리·동두천시와 함께 종합장사시설 건립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주·의정부·남양주·구리·동두천시는 지난 22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종합장사시설 건립과 관련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식에는 양주시 박성남 부시장, 백경현 구리시장, 남양주시 이석범 부시장, 의정부시 김재훈 부시장, 동두천시 박상덕 부시장과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앞으로 5개 시는 장사시설 건립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행정절차 이행, 국·도비 확보에 적극 협조하고, 실무협의체를 통해 세부적인 업무 협의를 하게 된다.

박성남 양주시 부시장은 “종합장사시설은 경기 동북부에 꼭 필요한 기반 시설로 5개 시가 협조·단결해 사업의 결실을 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시 종합장사시설 건립은 화장시설이 전무한 경기 동북부 지역주민들이 원정화장, 고액 화장비용 등으로 시간적·경제적 불편을 겪고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한 민선 8기 핵심 공약사업이다.

시는 지난 7월 ‘종합장사시설 건립 추진위원회’ 심의를 통해 화장수요 증가, 참여 지자체 예산분담, 공동형 추진 국비우선 지원 등을 사유로 인근 지자체와 공동형 추진을 결정하고 4개 시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