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졌다고 라켓 박살…中야유 터진 권순우 비매너 [영상]

패배 이후 상대 선수 악수 제안도 무시
국내서도 “국대 자격 없다” 비판 쇄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 오른쪽 사진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에서 열린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패한 뒤 라켓을 바닥에 내리치는 모습. 뉴시스, 웨이보 캡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26·당진시청)가 남자 단식 경기에서 패한 뒤 라켓을 부수고 상대 선수의 악수도 거부하는 비매너 태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세계 랭킹 112위인 권순우는 남자 단식 4번 시드를 받아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해 25일 2회전에서 첫 경기를 치렀다. 이날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에서 열린 2회전에서 세계 랭킹 636위인 무명 선수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와 맞붙었는데,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1대 2(3-6 7-5 4-6)로 충격패를 당한 것이다.

문제는 경기가 끝난 뒤 그가 보인 태도였다. 패배가 확정되자 권순우는 분을 이기지 못하고 수차례 라켓을 코트 바닥에 내리쳐 부쉈다. 라켓이 박살 난 뒤에도 의자를 두 차례 더 내리쳤고, 짐을 챙기다가도 다시 라켓을 집어 들어 코트를 내리쳤다. 상대 선수인 삼레즈가 다가와 악수를 청했으나 권순우는 눈길도 주지 않고 무시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에 출전한 권순우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에서 열린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패한 뒤 라켓을 박살내고 있다. 웨이보 캡처

권순우의 비매너 행동을 두고 관중석에서는 야유가 터져 나왔다. 이후 중국 웨이보에서도 해당 영상이 퍼져 6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중국 SNS에는 “테니스 선수는 라켓을 사랑해야 한다. 저러니까 지는 거다. 테니스를 존중하지 않는 선수는 평생 출전을 금지해야 한다” 등의 비판이 올랐다.

외신도 권순우의 태도를 지적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패배 후 라켓을 산산조각내고, 상대와의 악수도 거부한 한국의 테니스 선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권순우는 세계 랭킹이 500위 이상 차이 나는 상대 선수에게 패배했다는 사실이 확정된 후 라켓을 코트에 계속 강하게 내리쳐 부쉈다. 이후에도 라켓으로 의자를 때리는 등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며 “상대 선수는 권순우와 악수하기 위해 다가갔지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상대 선수는 결국 관중에게만 인사를 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에 출전한 권순우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에서 열린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패한 뒤 상대 선수의 악수 제안을 거부하고 있다. 웨이보 캡처

국내 스포츠 팬들 사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가대표로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대회에 나서서 이처럼 매너 없는 태도 보인 건 ‘나라 망신’이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온라인에는 “국가대표로서 출전했으면 그에 걸맞은 품위를 보여야 한다”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 “스포츠 정신을 모르는 선수는 국대 자격이 없다” 등 비판이 쇄도했다.

권순우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테니스 남자 단식 부문 금메달을 노렸으나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어깨 부상 이후 지난달 복귀했지만 6연패를 이어가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홍성찬(26·세종시청)과 한 조를 이룬 남자 복식 경기만 남겨두게 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