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가수 비, 85억 부동산 사기혐의 피소…“허위 사실” 반박

고소인 “‘허위 사진’ 보고 계약했다” 주장
소속사 “연예인이란 이유로 도가 지나친 흠집 내기” 반박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42)가 부동산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비의 이태원 자택을 구입한 고소인은 비로부터 실제 집이 아닌 다른 집의 사진을 받았다며 ‘허위매물’이었다고 주장했다. 반면 비의 소속사는 이 같은 고소인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25일 유튜버 구제역은 ‘가수 비가 부동산 허위매물 사기로 고소당한 이유(85억원 사기 혐의 피소)’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통해 고소인 A씨의 주장을 전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경기 화성시 남양뉴타운 건물과 비의 서울 이태원 자택을 서로에게 파는 거래를 진행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비의 이태원 자택을 85억 원에 매입했고, 비는 같은 해 7월 A씨의 남양뉴타운 건물과 토지를 아버지 정모씨 명의로 235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A씨가 비의 자택을 방문해 직접 확인하고자 했지만 비가 사생활 침해 우려 등 이유로 이를 거절했고, 결국 계약을 마친 뒤 확인해보니 부동산중개업체가 보내준 사진과 전혀 다른 집의 사진이었다는 것이다.

A씨는 지난달 서울 용산경찰서에 비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해당 고소 내용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A씨 주장에 대해 “매도인이 단지 연예인이란 이유로 도가 지나친 흠집 내기에 불과하다”며 “상식적으로 보더라도 몇십억원에 이르는 집을 사진만 보고 집을 구매했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부동산을 사고팔 때 제공하거나 확인하는 등기부등본이나 건축물대장만 보더라도 매수인의 주장은 맞지 않으며, 외부에서 집 외곽만 봐도 확인이 가능하다. 인터넷으로 주소만 찍어도 외관이 나온다”며 “매수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증거는 매우 많이 가지고 있다. 매수인이 허위의 사실로 고소 등을 제기하는 경우 이를 법적 절차에 맞게 증거자료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일은 사실관계가 매우 명확하며, 매수인의 주장은 상식적으로나 실제와는 전혀 괴리된 것”이라며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약점 삼아 이러한 행위를 하는 것에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