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로로 읽으니 욕설…‘비명’ 이상민 조롱한 개딸 문자

이상민 “체포안 가결표 색출? 여기가 나치 히틀러 시대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성 지지층인 이른바 ‘개딸’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이상민 의원(왼쪽 사진)에게 보낸 문자. 뉴시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더불어민주당 내 ‘비명(비이재명)계’로 꼽히는 이상민 의원이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인 이른바 ‘개딸’들에게 욕설이 담긴 항의성 문자메시지를 받은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의원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 부결 당론을 반대했었다.

민주당을 지지하는 이용자가 다수를 이루는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과 ‘딴지일보’에는 25일 ‘이상민이 받은 응원 문자’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개딸을 자처하는 작성자가 이 의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와 답변을 캡처한 이미지가 첨부됐다.

해당 캡처를 보면 작성자는 이날 오전 7시29분쯤 이 의원에게 다섯 줄로 이 같은 문자를 보냈다. “이상민님 응원해요♡/ 개딸은 무시해요!/ 새로 창당해도/ 기다려줄 수 있습니다/ 야권의 희망이십니다.” 언뜻 보면 이 의원의 소신 행보를 지지하는 메시지로 읽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 부결 당론을 반대해 온 '비명계' 이상민 의원이 '개딸' 네티즌에게 받은 욕설 조롱 문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이 의원은 2시간쯤 뒤 “감사합니다”라고 답장을 보냈다. 그러자 작성자는 “세로로 읽어 보세요”라며 수박이 썰려 있는 사진을 함께 보냈다. 수박은 ‘겉은 민주당인데 속은 국민의힘’이라는 뜻으로 개딸들이 민주당 내 비명계 의원들을 지칭하는 말이다.

작성자의 말대로 다섯 줄의 메시지 각 행의 첫 글자를 세로로 읽으면 ‘이 XXX야’라는 욕설이 된다. 이 의원은 다시 답장을 보내 “천벌 받을 것이오” “아예 끊어버릴게요”라고 응수했다. 작성자는 아랑곳하지 않고 “생긴 대로 놀구 있네”라며 조롱을 계속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 의원은 개딸의 욕설 문자를 받은 이날도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이날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민주당 내에서 체포동의안 가결표 색출 언급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민주 국가, 법치 국가에서 무슨 색출이냐. 여기가 나치 히틀러 시대도 아니고, 북한 김정은 정권 시대 사회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회는 무기명 비밀 투표다. 국민들로부터 국민을 대신해서 입법권, 예산 심의권을 수임받아서 하는 국민의 대표기관”이라며 “그들이 비밀 무기명 투표에 의해서 각자의 소신과 민심을 바탕에 둬서 한 것인데 국민과의 약속을 버리라는 이야기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촛불행동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이 의원은 또 “이 대표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가결표 던진 의원들을) 나라 팔아먹은 이완용과 똑같다고 말하는데, 대국민 약속을 지킨다는 게 무슨 나라를 팔아먹은 거냐”며 “지도부에서도 이 대표 팔아먹은 사람들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국회의원들은 이재명 ‘쫄따구’가 아니다”고 했다.

이 대표가 구속되더라도 대표직을 내려놓지 않고 총선을 치를 가능성에 대해서는 “구속이 안 되길 바란다”면서도 “만약에 영장이 발부되면 대표직을 수행할 수 없는 게 상식이다. 옥중공천이라는 게 말이 되냐. 여기가 신흥 종교집단도 아니고, 민심의 결정에 따라서 좌지우지될 수 있고 퇴출도 될 수 있는 게 정치 세력인데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고 내 갈 길 간다고 생각하면 진짜 그거는 폭삭 망하는 거다”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