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어르신 카페 이용에…“젊은 고객 안와요” 사장의 쪽지

카페 이용 고객이 사장에게 받은 쪽지(오른쪽 사진)와 음료 결제 내역.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의 한 카페에서 나이 지긋한 손님이 음료를 주문한 뒤 매장을 오래 이용했다는 이유로 업주에게 항의받은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어르신이 카페에 좀 오래 앉았다고 받은 쪽지’라는 제목의 글이 퍼지며 여러 말을 낳았다. 해당 글에는 서울의 한 역세권에 위치한 케이크 전문 카페에 올라온 이용 후기가 캡처돼 첨부됐다.

이용 후기를 작성한 A씨는 “(전날 해당 카페 매장을 이용한) 아빠가 사장님으로부터 이런 쪽지를 받았다며 들고 오셨다”면서 카페 업주에게 받은 쪽지와 카드 결제 내역을 첨부했다. 해당 쪽지에는 “고객님 매장 이용시간이 너무 깁니다. 젊으신 고객님들은 아예 이쪽으로 안 오고 있어요”라고 적혀 있었다.

A씨는 “아버지께 연유를 물어보니 ‘커피 한 잔 사시고 너무 오래 계셨다’고 말씀하시더라”며 “저 상황에서 아버지의 문제는 재주문을 하지 않은 것과 너무 오래 있던 것일 텐데, 왜 갑자기 나이 관련 지적이 있나 의문이 든다. 사칙에 고객의 나이에 대한 내용이라도 있는 건가”라고 따져 물었다.

'노인 혐오' 논란이 일고 있는 카페 이용 후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는 “쪽지의 언급은 저희 아버지의 행동이 아니라 나이가 문제라는 말로 들린다”면서 “아버지가 쪽지를 받고 주변을 둘러보니 손님이 많지 않았다고 했다. 만석인 상황도 아니었다면 혹시 젊은 분들이 아버지를 보고 가게에 들어오지조차 않은 것이라고 말하려는 건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대학 건물 앞에 있어서 ‘젊으신 고객님’만을 대상으로 하는 가게였다면 ‘노시니어존’임을 밝혀주면 감사하겠다”며 “(그렇다면) 앞으로는 아버지의 연령대(손님)는 갈 수 없다고 잘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두고 온라인에서는 ‘노인 혐오’라는 지적이 터져 나왔다. “음료 한잔 시키고 오래 앉아 있었으면 재주문 요청을 하면 될 텐데 왜 나이를 걸고 넘어지나” “나이 든 사람은 커피도 마음대로 못 마시나” “저렇게 사람 가려가며 대하는 곳은 안 가겠다” 등 비판이 빗발쳤다. 다만 일부는 “다른 이유가 있을 수도 있으니 사장 말도 들어봐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