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말라서”… 휴일근무 女공무원 SNS에 ‘맥주 인증샷’

작성자는 행정복지센터 소속 8급 여성 공무원
광주 남구 자체 감사 예정

8급 공무원이 휴일인 주말에 근무를 하던 중 맥주캔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캡처

한 공무원이 휴일 근무 중 맥주를 마시는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감사실 감사를 받게 됐다. 다만 이 직원은 휴일인 주말에 근무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광주 남구 등에 따르면 남구는 최근 근무 중 음주를 한 일선 행정복지센터 소속 8급 여성 공무원 A씨에 대한 감사를 계획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7시쯤 자신이 근무하는 행정복지센터에서 예산 서류와 함께 맥주캔의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렸다. A씨 사진에는 자신의 책상과 맥주 한 캔, 예산 관련 서류가 함께 찍혔다. 사진에 찍힌 문건이 외부에 공개되면 안 되는 비공개 문건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행정복지센터에는 A씨가 홀로 머물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게시물은 직장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도 공유됐고, 한 이용자가 국민신문고를 통해 이 같은 음주 사실을 신고했다.

A씨는 남구 자체 조사에서 “휴일에 맥주 한 캔을 사서 집에 가다가 잠깐 사무실에 들러 1시간 안 되게 업무를 봤다. 목이 너무 말라 마셨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구는 자체 감사를 통해 A씨의 음주 행위가 복무규정 위반인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