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여친 스토킹, 불법 촬영 40대…살인 전과도 있었다

스토킹 혐의 등 현행범 체포된 40대
2008년 살인 혐의로 징역 12년 선고된 것 확인돼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한 40대 살인 전과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40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전 여자친구인 40대 B씨에게 휴대전화로 연락하는 등 스토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에는 B씨와의 성관계 영상을 몰래 촬영한 뒤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가 징역 1년을 선고받고 올해 3월 교도소에서 출소했다.

A씨는 경찰에서 “이달 중순 이별 통보를 받고 B씨에게 전화했는데 받지 않아 직장에 찾아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욱이 A씨는 2008년 살인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복역을 마친 뒤 출소한 상태에서 또 범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출소한 지 몇 개월 되지 않았는데 또 범행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