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北 핵사용시, 한·미 압도적 대응으로 정권 종식”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북한이 핵을 사용할 경우 한·미동맹의 압도적 대응을 통해 북한 정권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북한 정권은 핵무기가 자신의 안위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은 지난 수십년 동안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나아가 핵 사용 협박을 노골적으로 가해오고 있다”면서 “이는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자 세계 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정권이 핵무기 개발에 집착하는 사이 북한 주민들의 고통은 더욱 가중되고 있으며 주민에 대한 북한 정권의 수탈과 억압, 인권 탄압은 지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강력한 안보태세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북한의 공산세력, 그 추종세력의 가짜 평화 속임수에 결코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학기술에 기반한 국방 혁신과 장병 복무 여건 개선에 대한 정부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인공지능과 유·무인 복합전투체계, 우주와 사이버, 전자기 등 미래 전장을 주도할 역량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장병들의 복무여건과 병영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최고 수준의 전투역량을 이끌어 내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