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경찰 자녀 사칭 문자금융사기 63억 빼돌린 일당 검거


자녀를 사칭해 문자메시지를 보내 피해자들로부터 원격 접속 앱을 설치케한 후 개인정보와 예금 등을 빼내는 문자 금융사기로 63억 여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문자금융사기단 국내 총책 A씨 등 5명을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특별법 위반,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하고 공범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경찰은 이들에게 대포 통장과 유심칩을 제공한 21명을 입건하는 한편 해외로 달아난 해외 총책 B씨 등 4명을 같은 혐의로 지명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A·B씨 등은 2021년 3월부터 올해 6월까지 문자 금융사기 수법으로 155명으로부터 63억원가량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스마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60대 이상 고령층에게 자녀를 사칭해 “엄마 폰을 떨어트려 파손보험을 신청해야 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무작위로 보냈다.

이에 속은 피해자들이 문자메시지에 연결된 원격 접속 앱 링크를 누르면 피해자 스마트폰을 해킹해 신분증, 은행 계좌나 신용카드 등 금융 정보를 알아냈다.

이들은 빼낸 정보로 바로 은행 앱에 접속해 예금을 이체시키는가 하면 은행 대출을 실행하거나 보험을 해지해 돈을 빼냈다.

한 60대 여성은 이 같은 사기에 당해 3억여원을 또 다른 여성은 1억여원을 순식간에 잃으면서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만 155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일당은 빼돌린 돈을 피해자 명의로 가입한 불법 도박사이트의 입금 계좌로 이체·환전해 곧바로 3자 명의 계좌로 환급받는 신종 자금세탁 수법을 사용했다.

피해자들이 뒤늦게 신고해도 금융기관이 불법 도박사이트 입금 계좌만 지급정지 시킬 수 있을 뿐 피해자 돈은 이미 이들의 수중으로 들어간 뒤였다.

경찰 관계자는 “자녀에게서 금전 요구 등의 문자를 받으면 반드시 전화해 물어볼 것”과 “스마트폰에 신분증, 계좌·신용카드 정보를 저장하지 말고 문자메시지에 연결된 링크를 클릭하면 안 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부산=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