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교부 “한중일 정상회의,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

임수석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 개최”
日 JNN “12월 서울 개최 타진…18일 유력”

정병원(가운데) 외교부 차관보가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왼쪽)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눙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고위급회의 시작을 앞두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중‧일 외교당국이 정상회의를 ‘상호 편리하고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오는 12월 서울 개최 방안이 거론된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한‧일‧중 고위급회의에서 3국 정상회의를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최 시기로 3국 정상의 일정을 조율하되 최대한 앞당기는 데 의견을 모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눙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고위급회의를 열고 3국 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 추진 일정과 성과사업을 논의했다.

한·중·일 고위급회의만 해도 2019년 12월 중국 청두 정상회의를 마지막으로 열리지 못했다. 한국은 청두 정상회의 이후 한·중·일 협의체 의장국 지위를 넘겨받았다.

임 대변인은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시기를 특정하지 않았지만, 12월 서울 개최가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민영방송 TBS 계열 뉴스채널 JNN은 이날 우리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올해 3국 정상회의 의장국인 한국 정부는 오는 12월 개최 방안을 일본과 중국 정부에 타진했다”며 “일본과 중국에서 반대 의견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JNN은 “구체적으로는 12월 18일 서울 개최 안이 유력하다”고 덧붙였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