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경찰, 클럽 등지서 마약 판매·투약 88명 붙잡아

9명 구속

대구 경찰이 압수한 물품들. 대구경찰청 제공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 8월까지 대구와 서울, 부산에 있는 클럽 8곳 등지에서 케타민, 엑스터시 등 마약류를 판매하거나 투약한 혐의로 종업원과 손님 등 88명을 검거해 이중 9명을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검거 과정에서 케타민 99g(3300명 동시 투약 가능), 엑스터시 37정 등을 압수하고 범죄수익 2600만원을 기소 전 추징보전 조치했다.

경찰조사 결과 클럽 종업원들은 자신이 일하는 곳에 손님을 끌기 위해 마약류를 무료로 권하거나 판매했고 해당 클럽에서 약을 구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손님이 몰리는 구조가 생겼다.

마약류를 판매한 클럽 종업원들은 텔레그램 또는 마약을 소지하고 있는 지인으로부터 구매해 주변 종업원이나 손님들에게 무료로 주거나 판매했다. 피의자 중에는 클럽에서 마약을 접한 뒤 스스로 판매상이 된 사례도 있었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클럽과 유흥업소 주변 마약류 범죄에 엄정 대응하고 클럽 마약류 범죄로 인한 2차 범죄 피해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살펴볼 예정”이라며 “하반기 마약류 집중단속과 연계해 클럽과 유흥업소는 물론 밀수입 및 대규모 유통사범, SNS·가상자산 이용 마약류 유통사범에 대해 연중 상시단속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