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이노텍 광주공장 노조 장학금 등 1400만원 선우학교에 기탁

청각장애인 위한 지역 유일 특수학교


LG이노텍 광주공장 노조는 25일 추석을 앞두고 광주선우학교 청각장애 학생들에게 장학금 500만원과 900여만원 상당의 각종 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장학금은 대학을 진학하는 선우학교 학생들의 등록금과 재학생들의 진로교육비로 사용된다.

광주 북구 선우학교는 청각장애 학생을 위한 지역의 유일한 공립 특수학교다. LG이노텍 광주공장 노조는 매년 명절 등에 광주선우학교 청각학급에 장학금과 물품을 후원하고 있다.

선우학교 임연자 교장은 “매년 잊지 않고 전해주시는 후원 덕분에 청각장애 학생들이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감사했다.

이규채 LG이노텍 노조 광주지부장은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펼치는 데 적은 금액이지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고등 청각학급 3학년 이현주 학생은 “꾸준한 장학금에 꼭 보답할 것”이라며 “특수교육학과 아니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해 누군가를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