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말없이 ‘백현동 공방’ 지켜봤다…미음 식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현동 아파트 특혜 개발’ 등 혐의를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26일 오후 현재 3시간 넘게 진행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유창훈(50·사법연수원 29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7분부터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이 대표의 영장심사를 하고 있다.

심사는 검찰과 이 대표 측 변호인단이 ‘백현동 아파트 특혜 개발’ ‘쌍방울 불법 대북송금’ ‘위증 교사’ 등 혐의별로 공방을 펼치는 형식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과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10분쯤부터 오후 12시40분쯤까지 ‘백현동 아파트 특혜 개발’ 혐의만을 두고 3시간 가까이 논쟁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백현동 사건을 ‘권력형 지역토착비리’로 규정하고 사안의 중대성, 증거인멸 우려 등을 고려해 이 대표 구속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이날 영장심사를 위해 준비한 프레젠테이션 자료는 약 500장, 재판부에 제출한 의견서는 약 1500쪽에 달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 측은 검찰이 ‘비선 실세’로 지목한 김인섭씨와 이 대표의 유착 관계를 부인하며 ‘민간업자가 기부채납을 충분히 해 공사까지 참여시켜 개발이익을 환수할 필요가 없었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대표가 제1야당 대표인 만큼 도주 우려가 없다는 점에서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 대표는 별도의 발언 없이 검찰과 변호인단의 공방을 조용히 지켜봤다고 한다.

재판부는 점심 식사와 휴식을 위해 오후 1시10분까지 30분간 휴정했다.

장기간 단식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이 대표는 병원에서 가져온 미음을 법정 안에서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에는 ‘쌍방울 불법 대북송금’과 ‘위증 교사’ 혐의를 두고 양측이 공방을 벌일 예정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방이 끝나면 유 부장판사가 직접 궁금한 점을 물으며 양측 주장의 타당성을 확인할 전망이다. 이 대표 역시 발언권을 얻어 직접 결백을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만큼 영장심사는 이날 늦은 시간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역대 최장 심사 기록을 깰 수도 있단 전망도 나온다.

1997년 제도 도입 이래 최장 기록은 지난해 12월 10시간 6분 동안 진행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영장심사였다.

영장심사가 끝나면 이 대표는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결과를 기다린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늦어도 27일 새벽 결정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