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 교원 70% “악성민원 경험 있다”

교육활동 침해 관련 전수조사 응답자 현황. 대전시교육청 제공

대전 지역 교원 10명 중 7명은 학부모 등으로부터 악성 민원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교육청은 지역 전체 교원 2234명(여성 1706명, 남성 528명)을 대상으로 15~21일 진행한 ‘교육활동 침해 관련 전수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악성 민원 범위는 아동학대 사안, 교육활동 침해 사안, 학교폭력 업무 관련 사안, 생활지도 시 지속적인 민원 제기 사안, 안전사고로 인한 관련 사안 등 총 5개 영역이다. 조사내용은 악성 민원의 종류, 주체, 피해 정도, 필요한 지원 등 14개 문항으로 구성됐다.

응답자 가운데 악성민원을 경험한 인원은 여성 교원 1280명, 남성 교원 289명 등 전체의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은 초등학교가 40.47%로 가장 비율이 높았고 악성민원의 주체는 학부모가 85.96%로 가장 많았다. 악성민원의 해결방법은 ‘스스로 해결했다’는 비율이 59.67%, ‘동료 교직원들의 조언’이 20.74%로 뒤를 이었다.

악성민원 해결을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는 응답자의 54.25%가 ‘학교·교육청 차원의 민원 대응팀 구성 및 운영’을 꼽았다. 긴급지원을 요청한 응답자는 여성 교원 29명, 남성 교원 6명 등 35명이었다.

시교육청은 긴급 지원을 요청한 교원에게 법률·심리상담 및 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교원배상책임보험과 보호조치, 학교교권보호위원회 개최 등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시교육청 교육정책과에 악성민원 대응 전담 부서를 신설하는 한편 장학관·장학사·변호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신속민원대응팀도 운영하기로 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피해 교원에게 긴급 지원을 실시해 문제를 빠르게 해결하겠다”며 “선생님들이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교육활동보호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