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척추 전문병원서 수술 받은 환자 2명 사망…경찰 수사

국민일보 자료사진

대구 한 척추 전문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환자 두 명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의사 A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월 A씨에게 척추 수술을 받은 50대 남성이 사망했다. 이 남성은 수술 직후 발작을 일으켰고,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혼수상태로 중환자실에 머물다 이틀 뒤 끝내 사망했다고 유족들은 전했다. 유족 측은 “(수술 직후) 상태가 악화된 뒤 의료진 대처가 미흡했다”며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지난해 9월에도 60대 여성이 A씨로부터 목 디스크 수술을 받은 당일 경련 증상을 보여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고 한다.

이에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 관계자는 “의료사고는 전문가 등을 통해 정확한 의료지식을 바탕으로 사망원인을 밝혀야 하므로 결과가 나오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