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캐나다 한국인 밀집지역서…‘백인끼리 모이자’ 벽보

전단에는 “자랑스러운 유럽인 자녀의 부모들에 동참해 달라”
경찰, 전단의 인종 차별적 내용이 범죄 혐의 담고 있는지 조사 중

백인 대상 자녀모임을 알리는 전단. CBC 홈페이지.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밴쿠버 근교 도시 지역에 백인만을 대상으로 한 부모 및 자녀 모임을 알리는 벽보가 붙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현지시간) C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해당 전단의 인종 차별적 내용이 범죄 혐의를 담고 있는지를 조사 중이며, 전단 제작자를 추적하고 있다. 이 전단은 지난 주말 밴쿠버 인근 코퀴틀람 시를 비롯한 3개 도시 일대에 벽보 형태로 나붙어 처음 발견됐다. 코퀴틀람은 인구 15만명이 거주하는 밴쿠버의 대표적인 다인종 도시로, 한국인 밀집 거주 지역이기도 하다.

전단은 인스타그램과 엑스(X:전 트위터) 등 SNS에도 등장했으며, ‘백인끼리’ 어울리는 자녀·엄마 모임을 내세우며 참여할 것을 광고하고 있다. 내용에 따르면 ‘자녀들이 생김새가 비슷한 다른 아이들과 놀 수 있는 장소를 찾는 엄마들’이 모임 초대 대상이다. 또 “우리 아이들이 소속감을 느끼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도록 자랑스러운 유럽인 자녀의 부모들에 동참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전단은 중심가 대형 상가 주변을 포함해 도로 곳곳에 나붙었다. 해당 시 당국은 지난 주말 신고를 접수하고 즉각 수색에 나서 철거 작업을 벌였다고 방송은 전했다. 3개 시 당국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신고를 받고 모든 버스 정류장을 포함해 일대를 수색했다”며 “이런 쓰레기는 우리 커뮤니티나 다른 어떤 곳에서도 환영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증오 없는 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