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카오, 첫 자체 데이터센터 준공…내년 1분기 가동 예정

총 12만대 서버·6EB 데이터 보관 가능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첫 자체 데이터센터 공사를 완료하고 내년 가동을 준비한다.

카카오는 경기도 안산시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내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의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데이터센터의 운영 시스템 설치 및 안정화 테스트를 거친 뒤 내년 1분기에 가동할 예정이다.

데이터센터의 연면적은 4만7378㎡로 서버 12만대를 보관할 수 있다. 저장 가능한 데이터량은 6엑사바이트(EB)다. 화재·지진·홍수 등의 자연재해 및 재난에 대비한 안정성 극대화 시스템을 갖췄다고 카카오는 설명했다. 대규모 화재는 4단계 화재 대응 시스템으로 대비한다. 내진 설계와 정전에 대응하는 전력·냉방·통신 이중화 등의 재난 설계를 적용했다.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 카카오 제공

친환경을 위한 재생에너지 인프라와 고효율 에너지 설비도 갖췄다. 우수·중수·폐열 재활용 시스템과 자연 조건을 활용한 다양한 에너지 절감 기술을 채택했다. 카카오는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등급과 녹색건축인증 최우수 등급을 획득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준공식에는 홍은택 카카오 대표를 비롯해 이기정 한양대 총장, 이민근 안산시장이 참석했다. 카카오는 데이터센터 건립에 지역 업체를 최우선 발주했고 안산사이언스밸리 과학축제 후원, 캠퍼스 발전기금 출연, 산학연 공간 기증 등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했다.

홍 대표는 “어떠한 재난과 사고에도 대응하는 카카오 데이터센터는 안정적 서비스로 ‘모두의 당연한 일상’을 지키겠다는 다짐과 약속의 초석”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앞으로 데이터센터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 기존 임차 데이터센터도 유지·증설할 방침이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