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림청, 태안 안면도 소나무숲 등 ‘100대 명품숲’ 선정

100대 명품숲에 선정된 충남 태안군 안면도 승언리 소나무숲. 산림청 제공

산림청이 국토녹화 50주년을 맞아 ‘100대 명품숲’을 선정해 26일 발표했다.

2017~2022년 국유림 명품숲 50개를 발굴한 산림청은 올해 개인·기업·지자체가 관리하는 숲 50개를 더해 100대 명품숲을 확정했다.

명품숲은 ‘산림경영을 잘한 숲’ ‘휴양을 즐기기 좋은 숲’ ‘보전가치가 높은 숲’ 등 3개 분야로 나눠 선정했다.

선정된 명품숲 중에는 독일·한국 정부가 협력사업으로 함께 조성한 울산 울주의 ‘소호리 참나무숲’, 고려시대부터 지금까지 보호림으로 특별관리되고 있는 충남 태안의 ‘안면도 승언리 소나무숲’, 숲의 명예전당에 헌정된 고(故) 진재량 님이 가꾼 전남 화순의 ‘무등산 편백숲’, 기업에서 관리하는 충북 충주 ‘인등산 인재의 숲’ 등이 포함됐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숨어 있는 귀중한 숲들을 찾아 이름을 붙이고 관광자원으로 육성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임업인 소득증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100대 명품숲 인포그래픽. 산림청 제공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