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엔씨소프트, 퍼즐 신작 ‘퍼즈업 아미토이’ 36개 지역 출시

퍼즈업 아미토이 스크린샷. 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가 퍼즐 신작을 내놓았다.

26일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이날 모바일 퍼즐 게임 ‘퍼즈업 아미토이’가 글로벌 36개 지역에 출시했다.

이 게임은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해 플레이할 수 있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 미국, 독일, 싱가폴, 인도, 브라질 등 36개 지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어, 일본어, 영어 등 11개 언어를 지원한다.

퍼즈업은 3개 이상의 블록을 맞춰 퍼즐을 푸는 대중적인 3매치(3-Match) 방식을 차용했다. 떨어지는 블록의 방향을 상하좌우로 바꿀 수 있는 ‘방향키’ 요소를 추가해 액션성을 더했다.

퍼즈업은 일반 모드, 나이트 모드 등 난이도가 다른 두 가지 플레이 모드를 제공한다. 글로벌 이용자와 함께 ‘클랜’을 구성해 ‘점령전’ 등의 경쟁 콘텐츠도 참여할 수 있다. 채팅창 내 번역 기능을 활용해 다른 지역의 이용자와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게임 플레이가 가능하다.

엔씨소프트는 퍼즈업 출시를 기념해 인게임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