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에코플랜트, 미 켄터키에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짓는다

SK에코플랜트∙테스∙어센드 엘리먼츠 3사 합작품… ‘배터리 벨트’ 켄터키에 ‘깃발’
2025년 1월 본격 가동… 연간 1만2000t 블랙매스 생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왼쪽)과 마이클 오크론리 어센드 엘리먼츠 CEO가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 제공

SK에코플랜트와 자회사 테스(TES)가 미국 폐배터리 재활용 기업 ‘어센드 엘리먼츠’와 함께 합작법인을 만들고 전처리 공장을 짓는다.

SK에코플랜트·테스·어센드 엘리먼츠 3사는 26일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미국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위한 합작투자 계약식(JVA)을 가졌다.

행사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마이클 오크론리 어센드 엘리먼츠 최고경영자(CEO)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테렌스 응 테스 회장은 온라인 화상 시스템을 통해 참여했다.

이번 합작법인은 미국 내 첫 한·미 합작 폐배터리 재활용 기업이다. 지분율은 SK에코플랜트 64%, 테스 11%, 어센드 엘리먼츠 25%다.

새로 짓는 전처리 공장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량품인 스크랩과 수거된 폐배터리 등을 물리적으로 안전하게 분해·파쇄하고 배터리 원료 추출 전 단계인 블랙매스까지 추출할 예정이다.

이 공장은 미국 켄터키주 홉킨스빌에 9290㎡(약 2810평) 규모로 조성된다. 총 투자비 약 6580만 달러(약 883억원)를 투입한다. 오는 11월 착공에 돌입해 2025년 1월 본격 가동에 나선다. 연간 1만2000t의 블랙매스를 생산할 수 있다.

인근에는 어센드 엘리먼츠가 미국 정부로부터 4억8000만 달러의 보조금을 받아 연간 75만대의 전기차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의 북미 최초 양극재용 전구체 공장을 건설 중이다. 3사 협력을 통한 폐배터리 재활용 전·후처리가 모두 가능해져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박 사장은 “그동안 폐배터리 재활용 전 과정에 관한 기술 내재화와 세계 주요 거점 확보에 많은 공을 들였다”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과 공장 건설까지 더해져 폐배터리 분야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폐배터리 시장 선점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