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간 같이 마약 투약한 남녀…자진신고한 이유는?

30대 여성 “남자친구가 나가지 않은 채 위협해” 신고
마약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두 사람 모두 필로폰 양성


일주일간 집에서 함께 마약을 투약한 30대 남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여성이 남성으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며 경찰에 자진 신고하면서 두 사람의 마약 투약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및 폭행 등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 B씨를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송파구 신천동 B씨의 주거지에서 필로폰과 케타민을 수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두 사람 사이에 지난 23일 시비가 붙자, A씨가 B씨의 팔을 잡아당기는 등 폭행하고 B씨의 휴대전화를 바닥에 던진 혐의도 받는다.

폭행당한 B씨는 “남자친구인 A씨가 (집에서) 나가지 않은 채 위협하고 있다”며 “둘 다 마약을 했다”고 경찰에 자진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두 사람을 현장에서 붙잡아 임의 동행해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이 이들을 상대로 마약 간이 시약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다만 A씨와 B씨는 신고 당일에는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파경찰서 관계자는 “두 사람의 마약 구매 경로 및 폭행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