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PC·노트북 D램시장 게임체인저 되나… 삼성, 업계 최초 LPCAMM 개발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개발한 LPCAMM.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PC·노트북에 들어가는 저전력 D램 모듈인 ‘7.5Gbps(초당 기가비트) LPCAMM’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저전력·고성능이면서 제조 유연성과 사용 편의성까지 높인 제품이다.

LPCAMM은 전력 소비가 적은 LPDDR, 제조 유연성을 높인 So-DIMM 등 두 가지 D램의 장점을 합쳤다. 스마트폰·태블릿 등의 모바일 기기에 쓰이는 LPDDR은 메인보드에 직접 탑재하는 ‘온보드(On-board)’ 방식만 가능했다. So-DIMM은 모듈 형태로 탈부착이 가능하지만, DDR 기반이라 전력 효율 등에서 LPDDR보다 떨어졌다. 이번 LPCAMM 개발로 LPDDR을 모듈에 탑재하는 게 가능해지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제조사에는 제조 유연성을, 사용자에게는 교체·업그레이드 등의 편의성을 높여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LPCAMM은 So-DIMM 대비 탑재 면적을 최대 60% 줄여준다. PC·노트북의 부품 구성이 용이해지고, 배터리 용량을 추가 확보할 수 있다. 성능은 So-DIMM보다 최대 50%, 전력 효율은 최대 70%까지 향상시켰다.

삼성전자는 LPCAMM이 PC·노트북 D램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로 떠오를 수 있다고 강조한다. 특히 소형화, 저전력 등을 강점으로 ‘초슬림 노트북’ 시장의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초슬림 노트북의 시장 점유율은 출하량 기준 올해 64%에서 오는 2027년 88%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LPCAMM은 데이터센터로 응용처를 넓힐 수 있다. 전력 효율화가 중요한 데이터센터는 LPDDR 탑재 등을 고려하고 있다. 기존 온보드 방식으로는 사양을 업그레이드하거나 문제 발생 시 메인모드를 전부 교체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LPCAMM를 활용하면 원하는 성능으로 제품을 교체해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인텔 플랫폼에서 7.5Gbps LPCAMM의 동작 검증을 마쳤다. 내년 상용화를 위해 연내에 인텔을 포함한 주요 고객사와 차세대 시스템에서 검증할 예정이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