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크로스파이어’ 최고 권위 대회, 4년 만에 中서 개최

올해 10주는 맞은 CFS
4년 만에 중국 청두서 개최


스마일게이트가 자사 장수 게임인 ‘크로스파이어’의 e스포츠 최고 권위 대회를 4년 만에 중국에서 연다.

26일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 대회 중 최고 권위의 ‘CFS 2023 그랜드 파이널’을 오는 11월 29일부터 12월 10일까지 총 12일 동안 중국 청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크로스파이어는 전 세계 80개국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스마일게이트 대표 장수 IP다. 특히 중국, 브라질, 베트남 등에서 크게 흥행하고 있다.

크로스파이어를 기반으로 한 e스포츠 대회 CFS는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CFS는 지난 3년 동안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한국에서 개최되었으나 올해는 4년 만에 중국에서 진행한다.

CFS 2023 그랜드 파이널 대회의 그룹 스테이지 및 8강 대회는 량쓰지 스튜디오에서, 4강 및 결승 대회는 가오신 스포츠센터에서 유관중 대회로 치러진다. 유관중으로 개최되는 것 역시 4년 만이다. 중국, 북미, 브라질 등에서 총 12개 팀이 출전한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010년 크로스파이어를 중국에서 출시해 폭발적인 인기를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 온라인 FPS 게임 순위 1위를 기록 중이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