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유 들고 온 총리에…독거 어르신 눈물 ‘왈칵’ [포착]

26일 새벽 다세대 주택이 밀집된 서울 성동구 금호동 주택가에 홀로 사는 박인애씨가 우유를 들고 찾아온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놀람을 표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추석 연휴를 앞둔 26일 홀로 사는 노인들의 집에 예상치 못한 인물이 등장했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우유안부 캠페인)’에 나선 한덕수 국무총리다.

한 총리는 이날 이른 새벽 다세대 주택이 밀집된 서울 성동구 금호동 주택가에 사는 독거 노인들의 집을 방문했다. 이 지역 우유 배달원 김태용씨와 함께 직접 도보로 우유 배달에 나선 것이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서울 성동구 금호동에서 다세대 주택가를 찾아 우유를 배달하며 안부를 묻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우유안부 캠페인’ 이사장인 호용한 목사도 이날 한 총리의 배달에 동행했다.

우유안부 캠페인은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하면서 무상으로 우유를 배달하는 캠페인이다. 8월 기준 전국 3770가구 대상으로 시행했다.

기존에 배달했던 우유가 그대로 있을 때 어르신이 쓰러졌거나 고독사했을 경우를 대비해 지자체나 보호자에게 연락하는 활동도 이뤄지고 있다.


이날 한 총리도 우유를 배달하며 집에 있는 노인들과 만나 직접 안부를 묻고 격려하기도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다세대 주택이 밀집된 서울 성동구 금호동 주택가를 찾아 홀로 살고 있는 박인애 씨에게 우유를 배달한 뒤 안부를 묻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특히 이북에서 피난온 뒤 홀로 사는 박인애(86) 할머니는 이날 우유를 받으러 나왔다가 한 총리를 보고 깜짝 놀라며 왈칵 솟은 눈물을 훔쳤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새벽 다세대 주택이 밀집된 서울 성동구 금호동 주택가를 찾아 홀로 살고 있는 박인애 씨에게 우유를 배달한 뒤 격려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한 총리는 박 할머니에게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만수무강하시라”며 품에 안고 격려했고, 박 할머니는 한 총리에게 “이렇게 돌봐줘서 참 고맙고 정말 이루 말할 수가 없다”고 답했다.

한 총리는 우유 배달을 마친 뒤 ‘우유안부 캠페인’을 진행해 온 호 목사 등을 향해 “민간기업과 일반 시민들이 힘을 모아 기댈 곳 없는 어르신들의 안부를 20년 가까이 묵묵히 챙겨오신데 정부를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어 “우유 한 곽에 담긴 우리 사회의 정이 홀로 계신 어르신께 오롯이 전해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캠페인에는 이기일 보건복지부 1차관도 동행했다. 한 총리는 이 차관에게 “우유안부 캠페인과 기존의 정부 노인 복지정책을 연계해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이 모여 운동도 하고 이야기도 나눌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이분들이 편찮으시거나 이사를 가시면 곧바로 정부가 파악해 필요한 지원을 계속해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