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이나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겠다”…출전정지 절반 감경

KGA 스포츠공정위원회 당초 3년에서 1년6개월
내년 KGA 주관 한국여자오픈은 출전할 수 있어

윤이나. KLPGA제공

윤이나(20·하이트)의 출전 정지 기간이 3년에서 절반으로 줄어든다. 이에 따라 내년 시즌부터 윤이나의 경기 모습을 볼 수 있게될 전망이다.

대한골프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26일 징계 중인 윤이나에 대해 출전정지 기간을 3년에서 1년 6개월로 감경 의결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윤이나의 구제신청을 심도있게 다룬 끝에 ▲협회의 징계 결정에 순응하고 ▲징계 이후에 50여 시간의 사회봉사활동과 ▲미국 마이너리그 골프투어 13개 대회에서 받은 상금 전액을 기부하는 등 진지한 반성과 개전의 정이 있고 ▲구제를 호소하는 5000여 건 이상의 탄원 ▲3년의 협회 징계가 국내 전체 프로투어 3년 출전정지로 이어져 중징계에 가깝다는 여론적 평가 등을 고려해 “대한골프협회(KGA) 대회 출전정지 3년을 1년 6개월로 감경하고 징계가 끝나는 2024년 2월 18일까지 사회봉사활동 50시간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윤이나는 2022년 6월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첫날 경기 중 잘못된 볼 플레이로 골프 규칙을 위반하고 뒤늦게 신고하면서 위원회로부터 8월 19일 KGA 대회 출전정지 3년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감경 소식을 접한 윤이나는 에이전트인 크라우닝을 통해 “우선 위원회의 고뇌에 찬 결정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며 봉사하는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GA의 이번 결정으로 윤이나가 내년부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건 아니다. KLPGA도 똑같은 3년 출전 금지 징계를 내렸다.

따라서 KLPGA투어 징계가 풀리지 않는 한 KGA가 주관하는 한국오픈을 제외한 KLPGA투어 대회에는 출전할 수 없다.

다만 KLPGA투어 역시 KGA의 징계 경감 조치에 따라 출전 금지 기간을 줄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KLPGA의 한 관계자는 “윤이나 사건은 재심까지 마친 상태다. KGA의 감경 결정이 오늘 내려진 터라 협회가 어떤 조치를 내릴 지를 언급한 건 아직 이르다”라며 “다만 상벌위원회 소집은 불가피할 것 같다. KLPGA의 후속 조치는 그 때 가봐야 알 것 같다”고 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