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일·중, 3국 정상회의 조기 개최에 공감… 12월 서울 유력

외교부 정병원 차관보(가운데)가 26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방한 중인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왼쪽), 눙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함께 3국 고위급 회의(SOM)를 열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중이 약 4년간 열리지 못했던 3국 정상회의를 최대한 이른 시기에 개최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오는 12월 서울에서 열리는 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3국 정상회의 추진을 위한 한·일·중 고위급회의(SOM)가 26일 서울에서 열렸다.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가 주재하고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눙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가 참석한 회의는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외교부는 “3국 SOM 대표들은 3국 정상회의를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시기를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정상회의 준비를 위한 3국 외교장관회의도 조속히 개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2008년 일본 후쿠오카에서 처음 열린 3국 정상회의는 2019년 12월 중국 청두 회의 이후 코로나19 등을 이유로 중단됐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번 회의 의장국인 한국 정부가 12월 3국 정상회의 개최 의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 한국 정부가 공동선언 발표를 제안했고, 일·중은 반대 의견을 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뉴스네트워크 JNN도 12월 18일 이후 서울 개최안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구체적 시기는 여러 논의가 있었다”면서도 “보도된 내용만으로는 사실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11월에 3국 외교장관회의를 여는 것에 대해선 의견이 접근한 상태다. 한국 측은 회의 장소로 부산을 거론했고, 일·중도 긍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11월 영국, 12월 네덜란드를 차례로 국빈방문할 예정이다. 영국 방문은 한·영 수교 140주년을 맞아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대통령실은 “찰스 3세 대관식 이후 최초의 국빈방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은 2004년 노무현 대통령, 2013년 박근혜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네덜란드 국빈방문은 빌렘 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의 초청으로 성사됐다. 한국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방문은 1961년 양국 수교 이후 처음이다.

권중혁 정현수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