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배송 노린 최후의 품목… 역시 고연령층은 다르네

SSG닷컴

SSG닷컴 제공.

SSG닷컴에서 장을 보는 사람 10명 중 7명이 장바구니에 물건을 담은 뒤 2시간 안에 결제를 마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가 낮은 고객일수록 주문까지 걸리는 시간이 짧은 경향성도 보였다.

SSG닷컴은 올 상반기 물건을 주문한 고객들의 장바구니 패턴을 분석한 결과,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고 2시간 이내에 구매한 고객이 전체의 70%였다고 26일 밝혔다.

나이가 어릴수록 구매 결정에 걸리는 시간이 짧았다. 식품·일상용품 등을 당일 원하는 시간에 배송해주는 ‘쓱배송’의 경우 10~30대의 50%가, 40~60대의 45%가 물건을 담고 1시간 안에 주문을 마쳤다. 패션·뷰티·가전 등을 주로 파는 ‘택배배송’에서는 1시간 안에 주문하는 경우가 10~30대의 70%, 40~60대의 60%였다.

주문으로 이어진 장바구니에 담긴 상품 수는 식품이 83%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일상이 6%, 리빙이 4%로 그 뒤를 이었다.

장바구니에 담긴 뒤 주문까지 이뤄지는 비율은 식품이 51%, 일상용품 45%, 반려동물 용품 45%였다. SSG닷컴 관계자는 “이 3개 상품군은 ‘꼭 이 상품을 사야겠다’는 마음을 먹고 사이트에 들어와 물건을 사는 ‘목적형 구매’ 특성이 뚜렷하게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령대에 따라 무료배송 조건을 맞추기 위해 마지막에 담는 물건의 품목도 다르게 나타났다. 쓱배송은 전체 주문금액이 4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로 배송을 받을 수 있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주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스낵·라면·우유 등을 담았다. 비교적 연령층이 높은 고객은 국산과일·채소 등을 마지막에 골랐다.

이같은 분석결과를 기반으로 SSG닷컴은 장바구니에 담긴 품목과 연관 구매가 높은 ‘함께 주문하면 좋은 상품’이나 그간 구매 이력을 바탕으로 상품을 맞춤 추천해주는 ‘이런 상품은 어떠세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장바구니에 ‘배송비 절약상품 보러가기’ 버튼을 만들어 마감세일이나 ‘1+1’ 상품, 특가상품 등을 제안하기도 한다.

SSG닷컴 관계자는 “구매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해 패턴을 파악하고 심리적인 요소까지 고려해 판매 전략을 짜고 있다”며 “쓱닷컴에서 원하는 물건을 빠르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개인별 맞춤 추천을 지속 개선해가겠다”고 말했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