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평군 ‘가평읍 광장로’ 야간경관 특화거리 추진

가평읍 광장로 일원 야간경관 특화거리 조감도. 가평군 제공

경기 가평군은 가평읍 광장로 일원에 야간경관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등 안전한 거리조성과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가평군은 가평중학교 앞 광장로 300m 구간을 내년까지 사업비 약 6억원을 들여 야간에도 모든 사람들이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밝고 안전한 도시환경을 조성한다.

사업 대상 지역은 야간조명이 없어 아동과 여성 등 사회적 약자의 안정적인 야간활동을 저해하는 등 불편이 제기돼 경관개선이 시급했다.

이에 군은 주거 중심지이자 교육, 체육, 문화시설 등이 위치하고 있어 주·야간 유동인구가 많은 이 구간에 대해 지역 고유의 특성을 살린 자연친화적 보행로 신설을 계획했다.
가평읍 광장로 일원 야간경관 특화거리 조감도. 가평군 제공

특히 야간경관 조명 및 전선관 매설 등을 새롭게 정비해 이용자의 불편을 해소하고 밝고 쾌적한 도시브랜드를 전달할 계획이다.

군은 현장조사 및 주민의견 수렴, 선진사례 접목, 전문가 의견 청취, 관련부서 협의 등이 반영된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하고 ‘함께하는 거리 안전한 밤길, 안심 광장로’를 조성할 방침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도시경관 형성에 이바지하고 주민 삶의 질이 한층 향상 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볼거리와 안전한 명품 길을 제공하고 나아가 관광 및 여행객들에게 휴식공간과 문화적, 경제적 기능을 갖춘 특화거리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군의 정체성을 살린 아름다운 경관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평=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