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동차 파업시위 동참한 바이든 “버텨라. 임금 인상 자격 있다”


“그대로 버텨라. 여러분은 상당한 임금 인상과 기타 혜택을 받을 자격이 있다.”

전미자동차노조(UAW) 로고가 박힌 검은색 모자를 쓴 조 바이든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미시간주 웨인카운티의 제너럴모터스(GM) 서비스 부품 공장 앞 파업 현장에서 성조기가 그려진 메가폰을 들고 “중산층이 이 나라를 세웠다”고 외쳤다. 그는 파업 동참을 촉구하는 ‘피켓라인’에 동참해 노조원들과 어깨동무하며 사진까지 찍었다. 미국 현직 대통령이 파업 노조의 피켓라인에 참여한 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빅3(포드·GM·스텔란티스)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잘하고 있고, 당신들 역시 그렇다는 게 분명하다”며 현재 상황을 버티라고 외쳤다. 노동자들이 40% 급여인상을 받을 자격이 있냐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숀 페인 UAW 위원장은 “대통령은 경제와 사회 정의를 위한 투쟁에서 노동자들과 함께하기로 했다.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환호했다. 노조원들도 ‘아메리칸 드림을 구하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흔들며 대통령을 응원했고, 발언이 끝난 뒤에는 주먹 인사를 하기 위해 줄을 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피켓라인 동참을 통해 2024년 선거 캠페인을 시작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적극적인 연대 선언은 미국의 대표적인 경합주이자 노조 입김이 강한 미시간주 민심을 구애하려는 전략이다. 미시간주는 2016년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난 대선에는 바이든 대통령을 선택했다.

UAW 역시 지난 대선 때는 일찌감치 바이든 대통령 지지를 선언했지만, 이번에는 지지 표명을 유보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 확대 정책이 일자리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는 노조원들의 불만 때문으로 분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디트로이트 외곽으로 마중 나온 페인 위원장을 자신의 리무진에 태워 파업 장소까지 이동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전기차 정책에 대한 자동차 노동자 불만을 공략하며 표심 빼앗기에 나서고 있다. 그 역시 27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매컴카운티를 찾아 전·현직 자동차 노동자들을 상대로 연설할 예정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비뚤어진 바이든은 자신이 등을 찌른, 열심히 일하는 미국인들 앞에 얼굴 내미는 걸 부끄러워해야 한다”며 전기차 확대 정책을 비판했다.

민주당 안팎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도 파격 행보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역사학자인 더글러스 브링클리 교수는 “UAW 파업이 다음 달 안에 해결되면 바이든에게 기회가 될 것이지만, 파업이 길어지고 경제에 균열이 생기면 공화당은 피켓라인에 선 그의 사진을 들고 ‘바이든 경기침체’라 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그들은 40% 급여 인상을 원하고, 주 32시간 근무를 바란다”며 “GM, 포드, 크라이슬러를 빠른 속도로 파산시키는 확실한 방법”이라고 비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