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육십 되면 뇌 썩는다’던 유시민, 자기 말 충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 사진)과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노무현재단 유튜브 영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0·30세대 남성들을 향해 ‘쓰레기’라고 비판한 데 대해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60살 먹으면 뇌가 썩는다’는 자기 말을 충실히 지키고 있다”고 비꼬았다.

진 교수는 26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자기 말을 두고 자기 몸을 들여 생체실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 전 이사장이) ‘정말 전두엽이 부패했나’ 이런 생각이 든다”면서 “어떻게 저런 말을 할까, 내가 알던 유시민이 과연 옛날에도 저런 분이었나, 그랬는데 내가 모르고 있었나, 아니면 지금 이상해진 건가. 별생각이 다 들게 한다”고 했다.

진 교수는 “(온라인 커뮤니티) 펨코(에펨코리아)가 뭔지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펨코에서 사실 제일 인기가 있는 게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다. 제일 강하게 윤석열 정권을 비판하고 있는 거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 방송화면 캡처

이어 “(이 전 이사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두고) 옥중 출마, 옥중 결재를 얘기하는데 감옥에 갇혔다고 한다면 그런 사람은 공직을 맡으면 안 되고, 공당의 대표여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기싸움이다. 기싸움에서 밀리면 진영이 무너진다’ 뭐 이런 사고방식을 갖고 있는데 굉장히 변태적인 사고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함께 출연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저런 게 내란선동”이라며 “국민의힘에는 ‘전라도에 가지도 마라. 바뀌지 않을 건데 왜 가서 노력하나’라고 하는 사람이 있다. 유시민 전 장관은 평생 보수를 비판하며 정치를 해 왔는데 보수 진영에서 전라도 고립시키려고 했던 거와 똑같은 짓을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유 전 이사장은 지난 22일 ‘노무현 시민센터 개관 1주년 공개방송’에서 이 대표 관련 언급 도중 에펨코리아를 겨냥해 ‘2030 남성’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2030 남자애들한테 말하고 싶다. 이 사태에 그대들의 책임이 상당 부분 있다”며 “이거 듣고 ‘우리 보고 쓰레기라고?’ (생각할 텐데) 나는 ‘쓰레기야, 너희들’이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