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민 10명 중 8명 “현재 물가 수준, 가계에 부담”

연령대별로는 50대 가장 큰 부담 느끼고 있어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이 현재 물가 수준이 가계에 부담이 된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가장 큰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경기도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추석 종합대책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현재 경기도의 전반적인 물가 수준이 가계에 부담이 되느냐’는 질문에 83%(매우 45%, 대체로 38%)가 ‘부담이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부담 없다’는 16%에 그쳤다. 연령별로는 50대가 87%로 가장 높았다. 이어 60대 86%, 40대 84% 등 순이었다.

도민들은 추석 연휴 기간 식료품과 생필품 구입처로 ‘대형마트(39%)’를 가장 높게 꼽았다. 이어 ‘전통시장(22%)’ ‘인터넷 쇼핑몰(14%)’ 등 순이다.

추석 연휴 가족, 친구와의 모임 계획 여부에 대해서는 60%가 ‘있다’, 36%가 ‘없다’고 했다. 계획이 없다는 이유로는 ‘연휴 인파를 피하거나 쉬고 싶어서’(39%), ‘숙박비·교통비가 부담’(19%), ‘근무·학업 등 시간이 없어서’(1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20일 발표한 복지·문화, 민생안정, 보건·안전, 교통·편의 등 총 4개 분야 22개 대책으로 구성된 ‘추석 연휴 종합대책’ 추진 계획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이에 대해 도민들은 4개 분야 중 가장 도움이 될 것 같은 종합대책으로 ‘민생·안전’을 44%로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보건·안전’(24%), ‘교통·편의’(12%), ‘복지·문화’(8%) 순이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자동 응답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서 ±3.1%p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