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안 차려줘” 70평생 같이 산 아내 수차례 찔러 살해

국민일보DB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부부싸움 끝에 아내를 살해한 7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79)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시쯤 인천시 연수구 아파트에서 아내 B씨(79)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이후 가족에게 전화해 “아내를 죽였다”는 취지로 말했고,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A씨 부부는 최근까지 자녀와는 따로 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평소 아내와 사이가 좋지 않았으며 전날 말다툼을 하다가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경찰에서 “평소 아내가 밥을 차려주지 않았다”며 “무시하는 말을 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추가로 조사한 뒤 오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며 “유족에게 심리치료 등 지원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