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진영 오수관 작업하던 20~30대 2명 사망

26일 오후 6시03분쯤 경남 김해시 진영읍의 한 도로 오수관에서 119구조대가 오수관 내 쓰러진 근로자 2명에 대한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경남소방본부 제공

경남 김해시의 한 도로 오수관에서 작업을 하던 20대와 30대가 관로 아래로 내려갔다가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26일 오후 6시03분쯤 김해시 진영읍의 도로 오수관 맨홀 뚜껑을 열고 아래로 내려가 유량조사 작업을 하던 작업자가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관로 6m아래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20대 A씨와 30대 B씨를 발견해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수관로 내에 쌓여있던 가스에 의한 질식 가능성 등 신고자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