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영길 자택 압수수색…입법로비 정황 추가 포착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60)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외곽조직 불법 후원금 의혹’을 수사하던 검찰은 송 전 대표의 수천만원대 뇌물 수수 정황을 추가로 포착해 27일 강제수사에 나섰다.

지난 4월29일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으로 송 전 대표 자택을 압수수색 한 지 151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최재훈)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의 송 전 대표 자택 등 3~4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전 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전문위원 김모씨의 자택도 포함됐다.

검찰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송 전 대표의 외곽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문제연구소’(먹사연)의 불법 자금 흐름을 추적하던 중 입법 로비 정황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 후원금을 받는 대가로 후원자에게 도움을 주는 법안을 처리하려 했다는 의심이다.

대가성 정황을 확인한 검찰은 송 전 대표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압수수색에 대해 “추가적인 혐의에 대한 증거자료 확보, 추가로 확인된 증거인멸 정황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송 전 대표의 자택에서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을 확보했다. 이 과정에서 송 전 대표가 항의하면서 양측이 고성을 주고받기도 했다.

송 전 대표는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돈봉투 의혹 수사가 안 되니 별건으로 나를 압수수색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 이재명 대표 영장심사 결과를 염두에 두고 준비한 정치적 수사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반발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친 뒤 송 전 대표, 김씨 등 관계자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