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남시,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택시비 ‘월 최대 15만원’ 지원

이용요금 75% 분기별 정산 계좌로 지급


경기도 성남시는 오는 10월 1일부터 65세 이상 국가유공자에게 월 최대 15만원의 택시비 지원사업을 편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어디서든 택시를 타면 이용요금의 75%를 성남시가 지원해 나머지 25%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방식은 경기도 우대용교통카드(G-PASS) 또는 국가유공자 복지카드로 택시비를 결제하면 분기별로 이용요금을 정산해 대상자 계좌로 지급한다.

택시비는 1회 이용 때 최대 1만5000원, 한 달에 10회(최대 15만원) 지원한다.

택시비를 지원받으려는 대상자 중 일반유공자는 신분증, 통장 사본, G-PASS 사본을 11월 20일까지 주소지 동행정복지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상이유공자는 신분증, 통장 사본, 복지카드(10월~11월) 이용대금 명세서를 12월 15일까지 내면 된다.

첫 지급은 연말에 이뤄진다.

지원 대상은 성남시에 주소를 둔 7500여 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시는 최근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올해 사업비 6억3500만원을 확보했다.

시는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성남시 독립유공자 및 국가유공자 등 예우·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성남시는 65세 이상 국가유공자에게 월 10만원의 보훈명예수당과 설, 추석에 각 5만원의 명절 위문금을 지급하고 있다.

사망한 6·25 및 월남전쟁 참전유공자의 배우자 1275명에게는 월 10만원의 복지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