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명계 “이재명 사법리스크는 남아…개딸 추종 끊어내야”

김종민·조응천 의원 라디오 인터뷰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왼쪽 사진), 김종민 의원.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에 대해 비명(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민주당 의원들은 “사법 리스크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당 지도부가 당내 통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민 의원은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검찰이 구속 수사를 남발하는 관행과 구속 수사가 (진정한) 수사라는 기존의 고정관념에 대해 한번 돌아볼 그런 계기가 됐다”며 “이 대표도 ‘이게 무죄다, 법원이 무죄를 인정해줬다’ 이렇게 나가면 재판에 별로 좋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사법 리스크를 다 털어냈다고 볼 수 없다는 거냐’고 묻자 김 의원은 “그렇다. 구속 리스크는 털어낸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거 재판 갈 필요도 없다’ 이런 정도까지는 아니다. 재판에 가서 이 문제에 대해 최종적으로 유무죄 다툼을 해야 되니까 성실하게 임해야 될 그런 숙제가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친명계의 가결파 색출 움직임에 대해선 “가결표를 혹시 누가 던졌는지 무기명 비밀투표인데 이거 밝혀내라는 것 자체가 이건 민주주의를 배신하는 행위”라며 “만약 우리가 똘똘 뭉쳐서 만장일치로 부결을 시켰다면 이게 이 대표나 민주당에 어떤 결과를 낳았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검찰로부터는 좀 해방됐겠지만 어떻게 보면 국민하고 싸워야 되는 상황으로 앞으로 두 달, 석 달 총선까지 간단 말이다. 이거는 제가 보기에는 옳지 않은 길”이라며 “그래서 오히려 이렇게 법원의 판단, 양쪽 기록을 다 본 어떠한 중립기관의 판단을 구한 것이 이 지루한 싸움을 정리정돈하는데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이 대표가 2선으로 후퇴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냐’고 묻자, 그는 “저는 개인적으로는 그 생각”이라면서도 “그런데 동조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다면 이건 당대표 본인이 한번 판단을 해야 된다. 정말 당을 위해서 선당후사의 길, 리더십의 길이 뭔지 (고민해야 한다)”며 “그래서 ‘내가 책임지고 하는 게 더 낫겠다’ 하면 결과에 책임지는 것이고, 도저히 이 사법 문제가 발목이 잡혀 있는데 계속 재판을 매주 나가야 되잖나. 총선과 당에 안 좋겠다 싶으면 또 새로운 판단을 한번 고민해 볼 수 있는 건데, 이건 전적으로 이 대표의 숙제”라고 덧붙였다.

조응천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구속영장 기각으로) 검찰리스크는 상당히 잦아들 것”이라면서도 “앞으로는 법원리스크가 나올 것이다. 대장동, 성남FC 사건 등이 9월 중순부터 공판에 들어가려 했는데 이 대표 단식으로 중단됐다. 그 진행이 어찌될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판이 빨리 진행될 것 같다. 올해 말이나 내년 초 정도엔 사실관계(정리)는 다 끝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당 일각의 친명계의 가결파 색출 움직임에 대해선 “헌법상 국회법상 인사에 관한 거는 무기명 비밀투표로 하게 돼 있다. 그걸 갖다 굳이 밝혀라 어쩌라 라고 하는 거는 헌법에 어긋나는 처사”라고 반발했다.

이어 “그걸 해당행위라고 하는 거는 맞지 않는다고 생각을 하고, 검찰 수사의 무도함이 입증됐으니까 당 지도부 원내 사령탑이 ‘누구는 안 된다’ 뺄셈의 정치보다는 통합의 정치로 가야 된다. 마녀사냥에 들어가면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개딸만 추종하는 혹은 혁신회의인가 여기가 선도하는 그런 팬덤정당을 지금은 이제 끊어내야 된다. 이번에 그게 더 심화됐다”며 “재창당의 각오로 당내 통합 또 일대 혁신 그 계기로 삼아야지, 누구를 색출한다 누구를 찍어서 골라낸다 이거는 아주 여당이 좋아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 등의 방안에는 “저희가 조금 남발한 경향이 있어서 효용성이 떨어지고 신선감도 없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