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이거 아들’ 찰리, 아빠 캐디 찬스로 우승

주니어 대회 지역 예선서 생애 최소타 6언더파

타이거 우즈와 아들 찰리. AP연합뉴스

‘부전자전’

‘골프황제’타이거 우즈(미국)의 아들 찰리(14)가 개인 생애 최소타 기록을 경신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7일 CNN 등에 따르면 찰리 우즈는 지난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미션힐 인 리조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노타 비게이3세 주니어 챔피언십 지역 예선 14-15세 부문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3개에 버디 9개를 쓸어 담아 6언더파 66타를 쳤다.

2라운드 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한 찰리는 대회 우승을 차지해 오는 11월 루이지애나주에서 열리는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찰리의 백을 맨 것은 아버지 타이거이어서 찰리로서는 기쁨이 배가 됐다.

찰리는 “아빠와 샷 할 때마다 함께 있다는 게 정말 좋았다”면서 “아버지는 항상 내게 집중하라고 가르친다. 다음 샷에 대해 말하면 ‘아니야, 지금 이 샷에 집중하거라. 지금 샷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조언했다”고 소개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