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韓, 사우디 꺾고 e스포츠 ‘LoL’ 4강 진출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한국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8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2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28일 열리는 대회 4강에 진출했다. 중국과 ‘사실상의 결승전’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중국은 현재 마카오와의 8강전에서 1대 0으로 앞서고 있다.

‘올스타급’ 멤버로 국가대표팀을 구성한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중국과 함께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다. 양국은 프로 리그에서 번갈아 가며 국제대회 우승을 하고 있어 맞수 지역으로 불린다.

한국은 이날 ‘쵸비’ 정지훈을 주전 미드라이너로 내세웠다. 앞서 김정균 감독은 지난 25일 홍콩과 카자흐스탄을 상대로 한두 차례 조별 예선에서 정지훈과 ‘페이커’ 이상혁을 한 번씩 기용한 바 있다. 이날은 두 세트 모두 정지훈에게 출전 기회를 줬다.

일방적인 양상의 경기가 펼쳐졌다. 한국은 트리스타나와 시비르로 딜러진을 구성해 1세트를 풀어나갔다. 게임의 시작 단계인 라인전에서부터 상대를 크게 따돌리며 앞서나갔고, 19분 만에 상대의 마지노선인 미드 억제기를 돌파했다. 21분 만에 체크 메이트 격인 ‘넥서스 파괴’에 성공했다.

2세트 역시 큰 위기 없이 게임을 조립해나갔다. 바텀 라인에서 ‘카나비’ 서진혁, ‘룰러’ 박재혁, ‘케리아’ 류민석이 사우디아라비아와 3대3 교전을 유도해 이긴 게 승인이 됐다. 서진혁이 니달리로 종횡무진 전장을 누볐다. 사우디아라비아 병력은 추풍낙엽처럼 쓰러졌다. 한국은 17분 만에 사우디의 넥서스를 또 한 번 부쉈다.

항저우=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